수영 황선우, 자유형 200m 또 세계주니어新…"올림픽 메달 꿈 아냐"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수영 황선우, 자유형 200m 또 세계주니어新…"올림픽 메달 꿈 아냐"

스포츠뉴스 0 35 0

NISI20210515_0000747379_web.jpg?rnd=20210515194742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남자 수영 자유형 100m 신기록과 함께 생애 첫 올림픽 진출을 확정한 황선우(18·서울체고)가 200m 자유형에선 자신이 세웠던 세계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웠다. 올림픽 출전권도 추가했다.

황선우는 16일 제주종합운동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6의 기록으로 1위를 기록했다.

세계주니어신기록이다.

지난해 11월 본인이 세운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주니어기록을 다시 한 번 경신한 것이다. 황선우는 6개월 전, 기록한 1분45분92에서 0.96초를 단축했다.

황선우는 전날 100m에서 48초04의 한국 신기록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데 이어 200m 출전권도 얻었다.

17일 자유형 50m에서도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노린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내 기록만 경신하자는 생각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는데 44초대 기록이 나와서 무척 놀랐다. 44초대 기록에 들어가면서 올림픽 메달이 더 이상 꿈이 아니라 가능한 메달이 된 것 같다"며 "올림픽에선 준비한 만큼 다 보여주고 오고 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
New
2021.06.17

[KBO 내일의 선발투수]6월18일(금)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6.17

NC, 양의지 역전 스리런…KT 6연승 마감

스포츠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