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원 연타석 대포' 키움, 한화 잡고 2연승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박동원 연타석 대포' 키움, 한화 잡고 2연승

스포츠뉴스 0 28 0

NISI20210516_0017458180_web.jpg?rnd=20210516152941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에이스 에릭 요키시의 역투를 앞세워 5-1로 승리했다.

2연승을 올린 키움은 시즌 18승 19패를 기록해 여전히 7위에 자리했다.

요키시는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며 3피안타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4승째(3패)를 올렸다. 최근 2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날 요키시는 안정된 제구력과 함께 투심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던져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투구수 역시 90개로 효과적인 피칭을 했다.

박동원은 5회말 결승 솔로 홈런(시즌 3호)을 날렸고, 7회 쐐기 3점포(시즌 4호)를 쏘아 올려 승리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데뷔 후 첫 연타석 홈런을 쳐냈다.

2연패를 당한 한화는 시즌 14승 22패로 여전히 9위에 머물렀다.

한화 선발 라이언 카펜터는 박동원을 넘지 못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최근 3연패를 당하면서 시즌 3패째(1승)를 당했다.

경기 중반까지 키움 선발 요키시와 한화 선발 카펜터의 호투가 이어졌다.

NISI20210516_0017458272_web.jpg?rnd=20210516154653

경기의 흐름은 장타 한 방으로 기울었다.

키움 박동원은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카펜터의 직구를 잡아당겨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한화는 7회까지 3안타의 빈공에 그쳤다.

한화는 3회초 장운호와 박정현의 안타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선제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요키시의 역투에 막혀 점수를 뽑지 못했다.

키움은 7회 추가점을 올렸다.

송우현과 전병우의 연속 안타로 1사 1, 2루 찬스를 만든 키움은 박동원의 3점포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박동원은 카펜터의 슬라이더를 힘차게 잡아 당겨 승리를 이끌었다.

키움은 8회 공격에서 박병호의 1타점 2루타로 쐐기를 박았다.

키움은 8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김성민은 8회 안타 2개를 내주고도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냈다.

9회 등판한 김재웅은 한화 노시환에게 솔로 홈런(시즌 7호)을 맞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끝냈다.

한편,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는 모두 비로 취소됐다. 잠실구장에서 벌어질 예정이었던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와 창원 NC파크(KIA 타이거즈-NC다이노스). 부산 사직구장(KT 위즈-롯데 자이언츠)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경기는 17일로 순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0 Comments
New
2021.06.17

[KBO 내일의 선발투수]6월18일(금)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6.17

NC, 양의지 역전 스리런…KT 6연승 마감

스포츠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