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 호투·류지혁 결승타…KIA, LG에 위닝 시리즈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이의리 호투·류지혁 결승타…KIA, LG에 위닝 시리즈

스포츠뉴스 0 35 0

NISI20210422_0017378232_web.jpg?rnd=20210422223826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KIA 타이거즈가 LG 트윈스 마무리 고우석을 무너뜨리고 연장 혈투에서 웃었다.

KIA는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전에서 연장 10회초 터진 류지혁의 결승타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앞선 두 경기에서 LG와 1승씩 나눠 가진 KIA는 2승1패로 원정 3연전을 마쳤다. 시즌 성적 8승8패로 5할 승률도 회복했다.

KIA는 올 시즌 5차례 연장에서 4승1패의 높은 승률을 자랑했다.

KIA 선발 마운드를 담당한 고졸 신인 이의리는 최고 구속 149㎞에 이르는 빠른 공과 날카로운 슬라이더, 낙차 큰 체인지업을 주무기로 6⅔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프로 첫 승은 다음으로 미뤘지만, 기대감을 심어주기에 부족함 없는 투구 내용이었다.

승리 투수는 9회와 10회를 실점없이 막은 정해영에게 돌아갔다.

최형우는 선제 솔로 홈런 포함 3타수 1안타 1타점 2득점 2볼넷으로 4번 타자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했다. 류지혁은 연장전에서 결정적인 한 방으로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LG(9승7패)는 에이스 켈리를 내세우고도 KIA 사냥에 실패했다. 켈리는 6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초반은 투수전으로 흘러갔다. 켈리와 이의리는 묵직한 구위로 어렵지 않게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먼저 '0'의 균형을 깬 쪽은 KIA였다.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형우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았다. 최형우는 켈리의 커브를 밀어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4호.

KIA는 6회 추가점까지 뽑았다. 터커가 2루타를 치고 나가자 LG 더그아웃은 최형우를 자동 고의4구로 걸렀다.

NISI20210422_0017377725_web.jpg?rnd=20210422192036

후속타자들과 승부하겠다는 작전은 좋았지만 문제는 켈리의 제구가 급격히 흔들렸다는 점이다.

KIA는 이창진이 켈리의 난조를 파고들어 볼넷을 골라내 베이스를 모두 채웠다. 2사 후에는 나지완의 몸에 맞는 볼이 나오면서 KIA가 2-0으로 앞섰다.

끌려가던 LG는 7회 1점을 추격했다. 2사 후 김민성이 이의리를 제물로 추격을 알리는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숨통이 트인 LG는 8회 승부의 추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타로 등장한 선두타자 한석현이 데뷔 첫 안타를 3루타로 연결하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오지환이 바뀐 투수 장현식에게 희생 플라이를 기록해 스코어는 2-2 동점이 됐다.

LG는 이후 볼넷 2개와 안타로 역전 기회까지 잡았지만 유강남이 범타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9회 2사 만루 기회도 놓쳤다.

가까스로 두 차례 실점을 막은 KIA는 연장 10회 다시 힘을 냈다.

선두타자 최형우가 볼넷을 고르자 이창진이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볼넷과 삼진으로 계속된 2사 1,2루에서 류지혁이 해결사로 나섰다. 류지혁이 2루수 옆을 살짝 스치는 우전 안타를 뽑아낸 사이 2루 주자 최형우가 홈을 밟아 KIA가 3-2로 다시 앞섰다.

KIA는 10회말 수비를 실점없이 막고 경기를 끝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0 Comments
New
2021.05.17

손흥민, 패스와 수비에 집중…평점 7.1점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박민지, KLPGA투어 시즌 2승 고지 선착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프로야구 고척돔 제외 전경기 우천 취소

스포츠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