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MVP?" 설린저, 40점으로 롱에 완승…인삼공사 4강 PO 1차전 승리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네가 MVP?" 설린저, 40점으로 롱에 완승…인삼공사 4강 PO 1차전 승리

스포츠뉴스 0 39 0

NISI20210422_0000732661_web.jpg?rnd=20210422201711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상승세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설교수' 제러드 설린저(인삼공사)는 정규리그 외국인선수 최우수선수(MVP) 숀 롱(현대모비스)에게 완승을 거뒀다.

인삼공사는 22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에서 설린저의 맹활약에 힘입어 75–67로 승리했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부산 KT를 가볍게 3승으로 따돌린 인삼공사는 1차전을 잡으며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역대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확률은 78.3%(46회 중 36회)다.

정규리그 2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현대모비스는 지나친 롱 의존도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미국프로농구(NBA) 출신으로 정규리그 막판 합류해 정상급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설린저와 정규리그 외국인선수 MVP 롱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노련하고 침착한 설린저의 완승이었다.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40점 13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현대모비스의 수비를 무력화했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에서 3점슛 4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리며 흥분한 롱을 공략했다.

롱 역시 28점 13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지만 턴오버를 5개나 범했다. 현대모비스는 롱 외에 두 자릿수 점수를 올린 선수가 없었다. 롱의 위력이 반감된 장면이다.

인삼공사가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오세근과 설린저가 각각 11점, 9점을 올리며 현대모비스의 약속된 수비를 가볍게 뚫었다.

수비에선 강력한 압박으로 밸런스를 무너뜨렸다. 현대모비스는 롱 외에 공격 루트를 아예 찾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리바운드 열세, 무더기 턴오버를 범하면서 압도당했다.

인삼공사는 1쿼터에서 22-10, 12점차로 크게 앞섰고, 전반까지 34-26으로 주도했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 들어 기승호와 서명진의 3점포를 앞세워 추격했다. 3쿼터 4분여를 남기고선 롱의 득점으로 39-42까지 따라잡았다.

하지만 위기에서 설린저가 해결했다. 연속으로 6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넘겨주지 않았다. 롱에게 반칙을 유도하는 영리한 플레이에서 노련함을 엿볼 수 있었다.

인삼공사는 52-45로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고, 4쿼터를 맞았다.

4쿼터는 설린저의 '쇼 타임'이었다. 3점슛과 플로터, 돌파 등 다양한 공격 옵션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
New
2021.05.17

손흥민, 패스와 수비에 집중…평점 7.1점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박민지, KLPGA투어 시즌 2승 고지 선착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프로야구 고척돔 제외 전경기 우천 취소

스포츠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