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황제' 진종오, 대역전극으로 도쿄행…7번째 메달 도전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사격황제' 진종오, 대역전극으로 도쿄행…7번째 메달 도전

스포츠뉴스 0 33 0

NISI20191218_0015911965_web.jpg?rnd=20191218204435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사격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도쿄올림픽 티켓을 따냈다.

진종오는 지난 16일부터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리고 있는 2021 도쿄올림픽 대표 선발전 남자 10m 공기권총 부문에서 공동 2위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반전 드라마로 일궈낸 도쿄행이다.

진종오는 1차전에서 579점을 쏴 9위로 출발했다. 2, 3차전에서는 연달아 577점에 그쳤다. 4차전에서는 580점을 기록했지만, 총점 2313점으로 7위에 머물러 도쿄행이 무산되는 듯했다.

그러나 22일 열린 마지막 5차전에서 매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진종오는 이날 585점을 쏴 한승우(창원시청)와 공동 2위에 올랐다.

10m 공기권총 종목은 선발전 합산 점수 상위 두 명까지 올림픽에 나설 수 있다. '대표 선발전에서 동점자가 나올 경우는 국제대회에서 올림픽 쿼터를 획득한 선수에게 우선순위가 돌아간다'는 대한사격연맹 규정에 따라 진종오가 태극마크를 달았다.

진종오는 앞서 2018년 창원세계선수권대회에서 쿼터를 획득했다.

1위(2908점)를 차지한 김모세(상무)도 진종오와 함께 도쿄 올림픽에 나선다.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까지 네 차례 올림픽에 참가, 메달 6개(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수확했다.

그의 주종목인 50m 공기권총이 도쿄올림픽에서 제외됐지만, 10m 공기권총에서 7번째 메달 사냥을 이어간다. 진종오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표 선발전은 30일까지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0 Comments
New
2021.05.17

손흥민, 패스와 수비에 집중…평점 7.1점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박민지, KLPGA투어 시즌 2승 고지 선착

스포츠뉴스 0    0
New
2021.05.16

프로야구 고척돔 제외 전경기 우천 취소

스포츠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