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발전된 국가 미국서 한파로 사망…자국 인권 돌봐야"

홈 > 커뮤니티 > 이슈게시판
이슈게시판

中언론 "발전된 국가 미국서 한파로 사망…자국 인권 돌봐야"

이슈게시판 0 15 0

中언론 "발전된 국가 미국서 한파로 사망…자국 인권 돌봐야"


516742fcfdff1d42c49d7be9b66761b3_1613722798_02.jpg
 
미국에서 겨울 폭풍이 몰고 온 한파로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의 인권 문제 허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은 중국에 대한 간섭을 멈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파로 고통받는 자국민을 돌보라고 촉구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19일 공동사설에서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국가로 인식된 미국에서 한파로 31명이 숨지고 수백만 명이 정전과 단수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들 매체는 "이번 한파 피해는 코로나19로 50만 명에 달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같은 이유"라며 미국 정부가 인권 문제에 관심을 두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인권은 정치적 권리에만 국한돼 일반 국민의 생존 문제와는 거리가 멀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미국에서는 재난 발생 시 자신을 보호할 힘과 능력이 있어야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처참한 상황과 맞닥뜨릴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추구하지만 미국은 정치적 권리의 배분을 추구하는 등 양국의 인권에 대한 관심사가 다르다며 인권 문제로 중국을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미국은 중국에 대한 설교를 중단해야 한다"며 "한파로 고생하는 국민을 돌보고 국민들이 더 코로나19로 숨지는 것을 끝내 달라"고 강조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다른 기사에서도 한파 피해는 민간 전력회사가 낡은 장비와 송전선을 제대로 보수를 하지 않고 다른 주(州)에서 전력을 끌어올 수 없는 노후된 시스템 등 거버넌스의 실패가 불러온 인재라고 주장했다.

미국에서는 평소 눈 구경을 하기 힘든 텍사스, 루이지애나, 아칸소주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으로 30명 넘게 숨지고 수백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기는 등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중국은 빨리 독재정 청산되고 민주화되어야할듯...
 

0 Comments
2021.03.05

'학폭논란' 지수 팬들 ㅋㅋ

이슈게시판 0    8
2021.03.05

나죽어 누나 근황

이슈게시판 0    7
2021.03.05

오후 6시까지 전국서 322명 신규확…

이슈게시판 0    7
2021.03.05

출산과 트라우마 문제

이슈게시판 0    9
2021.03.04

브브걸 담주부터 매일 볼수있을듯

이슈게시판 0    9
2021.03.04

지수 '한공주' 출연했다고 해서 찾아…

이슈게시판 0    13
2021.03.04

현주코인 근황

이슈게시판 0    13
2021.03.02

미얀마 시위 근황.

이슈게시판 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