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챔피언 울산, 챔스리그서 동남아 팀들과 대결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아시아 챔피언 울산, 챔스리그서 동남아 팀들과 대결

스포츠뉴스 0 53 0

NISI20201223_0000661860_web.jpg?rnd=20201223151009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디펜딩챔피언 울산 현대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동남아 클럽들과 대결한다.

27일 진행된 AFC 챔피언스리그 조 추첨 결과에 따르면, 울산은 F조에서 BG 빠툼 유나이티드(태국), 비엣텔FC(베트남), 그리고 플레이오프 승자와 만난다.

베이징 궈안(중국), 브리즈번 로어(호주), 카야 일로일로(필리핀)가 F조 한 자리를 두고 플레이오프 승부를 치른다.

울산은 지난 시즌 K리그1(1부리그)과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모두 전북 현대의 벽을 넘지 못해 준우승에 만족했지만 8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하며 활짝 웃었다.

그동안 축구협회 전무를 맡아 행정가로 시간을 보냈던 홍명보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아 기대를 모은다.

홍 감독은 챔피언스리그에 앞서 다음달 카타르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서 울산 사령탑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다.

K리그 4연패에 빛나는 전북은 감바 오사카(일본), 탐파인스 로버스(싱가포르), 시드니FC(호주)와 H조에서 경쟁한다.

작년 K리그1 3위 포항 스틸러스와 5위 대구FC는 4월14일 각각 홈에서 단판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포항은 태국 라차부리 미트로 폴을 상대로 승리할 경우 본선 G조에서 장쑤 쑤닝(중국), 나고야 그램퍼스(일본), 조호르 다룰 타짐(말레이시아)과 만나게 된다.

대구는 태국 치앙라이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승리할 경우, 본선 I조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 유나이티드 시티(필리핀)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챔피언스리그는 올해부터 참가팀을 늘렸다. 종전 32개팀 본선 체제에서 40개팀 체제로 확대했다. 네 팀씩 10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