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사토뉴스] '페게로 쐐기포·고우석 막았다' 벼랑 끝 LG, 키움 4-2 제압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먹사토뉴스] '페게로 쐐기포·고우석 막았다' 벼랑 끝 LG, 키움 4-2 제압

댓글 : 0 조회 : 8 추천 : 0

a9af2daeb685cb227ea03506959defdf_1570623590_1124.jpg



벼랑 끝에 몰린 LG 트윈스가 기사회생했다.


LG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준플레이오프 1~2차전을 내준 뒤 3차전 승리를 거뒀다. 4차전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2-2로 팽팽했던 승부가 갈린 것은 7회말이었다. 선두 8번 정주현이 키움 불펜 오주원을 상대로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기록. 여기에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더듬는 사이 3루까지 내달린 것이 결정적이었다. 이어 대타로 출전했던 오지환이 가운데 펜스 쪽으로 타구를 날려 보내 결승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8회말에는 외국인타자 페게로의 쐐기포가 터졌다.


이날 LG 선발 케이시 켈리는 6이닝(115구)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2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초반부터 점수를 내줬지만 이닝을 거듭할수록 안정감을 찾았다. 켈리는 지난 3일 와일드카드 결정전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도 팀 승리를 이끌었다. 포스트시즌에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키움이 점수를 뽑아내며 초반 분위기를 가져갔다. 1회초 1사 후 2번 이정후가 우전 안타를 날렸다. 3번 제리 샌즈가 헛스윙 삼진을 당했으나 4번 박병호 타석 때 상대 폭투가 나와 2사 2루 기회로 연결됐다. 박병호는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선취 득점을 올렸다.


키움은 2회초에도 점수를 냈다. 1사 후 7번 이지영이 좌전 안타, 8번 김규민이 중전 안타를 기록했다. 9번 김혜성의 3루수 파울플라이 이후 1번 서건창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 2-0으로 달아났다. 서건창은 지난 7일 2차전에서도 팀이 4-5로 지고 있던 9회말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a9af2daeb685cb227ea03506959defdf_1570623629_2752.jpg



하지만 LG의 저력이 경기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2회말 2사 1, 2루서 정주현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붙은 뒤 4회말 채은성의 동점 솔로포가 터졌다. 채은성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키움 선발 이승호의 2구째(시속 140km·직구)를 공략해 좌측 펜스를 넘겼다. 비거리는 120m였다.


분위기를 제대로 탄 LG는 7회말 오지환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첫 리드를 잡았다. 8회말에는 페게로가 포스트시즌 부진을 털어내는 쐐기포를 터뜨렸다. LG는 9회초 고우석이 마운드에 올라와 승리를 지켜냈다. 1사 2, 3루 위기에 몰렸으나 대타 8번 박동원, 9번 김혜성을 잡아내고 포효했다


[먹사토뉴스] '페게로 쐐기포·고우석 막았다' 벼랑 끝 LG, 키움 4-2 제압

📢 안녕하세요. 먹사토 입니다. 📣 먹사토에서는 스포츠및 카지노 안전한 업체만 소개해 드리고 있습니다. 🔉 먹사토검증-커뮤니티에서 먹튀사이트는 제휴 받지 않습니다. 🔈 무분별한 배너광고를 많이 하지 않습니다.

, , , , , , , , , ,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