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묵인해 미안하다" 김도환 선수, 납골당 찾아 사죄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진실 묵인해 미안하다" 김도환 선수, 납골당 찾아 사죄

스포츠뉴스 0 30 0

NISI20200702_0016445542_web.jpg?rnd=20200702221505

[성주=뉴시스] 박준 기자 =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팀 고(故) 최숙현(23·여) 가혹행위 가해자 중 1명으로 지목된 선배 김도환 선수가 최 선수의 납골당을 찾아 사죄했다.

하지만 가혹행위 중심에 있는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주장, 운동처방사 안모씨 등 3명은 여전히 최 선수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았다.

10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전날(지난 9일) 오후 5시30분께 최 선수가 안치된 경북 성주군 가족납골당인 삼광사추모공원을 방문해 추모했다.

김 선수의 어머니도 최 선수 아버지에게 전화로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선수는 최 선수의 유골함에 "진실을 묵인해 미안하다"며 "숙현이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죄했다.

또 "그동안 도저히 진실을 말할 분위기가 아니었고 용기도 나지 않았지만 후배들이 국회까지 가서 증언하는 모습을 보고는 부끄러웠다"며 "최숙현 선수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선수는 최 선수가 생을 마감한 뒤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NISI20200709_0016463029_web.jpg?rnd=20200709165619

최 선수 아버지는 "숙현이를 괴롭히던 남자 선수(김 선수)가 장례식장에 조문을 왔었다"며 "당시 '네가 정말 사죄할 마음이 있거든, 숙현이를 모신 납골당에 가서 진심으로 사과하고 죄가 있으면 벌을 받아라'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지난 6일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 선수를 영구 제명했다. 김 선수에게는 10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김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모씨, 장 선수에 대해서는 출국 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부산의 숙소에서 꽃다운 생을 마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0 Comments
New
2020.08.06

[KBO 내일의 선발투수] 8월7일(금)

스포츠뉴스 0    0
2020.08.06

8월 도약 예고한 롯데, SK 잡고 4연승

스포츠뉴스 0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