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 "李감독, 미디어·팬과 소통미흡"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일문일답]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 "李감독, 미디어·팬과 소통미흡"

스포츠뉴스 0 79 0

908367408_LAufP4S6_6cf846e4387e0e9b689bf9fbb47bbbb65854a4f7.jpg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이문규(64)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지휘봉을 잡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8일 송파구 협회 회의실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이하 경향위)를 열고 "이달 말로 계약이 끝나는 이문규 여자농구 대표팀 감독과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다"고 했다.

이날 경향위의 결정은 오는 23일 있을 이사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최종 결정은 이사회가 한다.

앞서 이사회가 경향위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기에 이 감독이 도쿄올림픽에서 계속 감독을 맡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추일승 경향위원장은 "도쿄올림픽 티켓을 획득한 것에 대해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노고를 인정하고, 굉장히 경사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연맹, 팬, 미디어 등과의 소통이 미흡했다는 부분에 공감한다. 좋은 결과를 냈음에도 안 좋은 분위기로 흘러 굉장히 안타깝다. 계약 연장은 안 하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이달 초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1승2패를 기록,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끌었다.

그러나 영국과의 경기에서 선수 3명을 40분 풀타임으로 기용하는 등 전술 부재와 혹사 논란을 불렀다. 선수단과의 불화설까지 흘러나왔다.

추 위원장은 "감독과 선수들을 인터뷰한 결과, (불화와 관련한) 특별한 문제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혹사 논란에 대해선 "경기의 특성상 단기적·전략적 선택을 하는 부분과 관련해선 감독들이 그런 상황에 처하면 누구라도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다"며 "일단 과정보다는 결과가 중요했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없지 않았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사회가 이 감독의 재신임 불가 의견을 수용하면 협회는 곧장 공개모집 절차를 통해 새 감독을 선임할 예정이다.

◇추일승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장과의 일문일답

-경기력향상위원에서 어떤 평가가 이뤄졌나.

"우리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거에 대해서 선수, 코칭스태프의 노고도 인정하고, 굉장히 경사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일단 여러 가지 이슈와 관련해서 위원회가 확인한 부분을 브리핑한다. 선수들을 인터뷰한 결과, (감독과 선수들의 불화와 관련해선)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혹사에 대한 이슈가 있는데 경기의 특성상 단기적·전략적 선택을 하는 부분과 관련해선 감독들이 그런 상황에 처하면 누구라도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일단 과정보다는 결과가 중요했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없지 않았느냐는 생각을 했다."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하다고 했는데.

908367408_97LCclHm_40b0ff021420ab3f7c224eb41450355874412e1f.jpg

"그 비난은 감수해야 한다고 본다. 감독은 전략적인 선택이 필요하다. 때로는 칭찬받을 수 있고, 비난받을 수 있다. 아무리 과정이 좋아도 결과가 나쁘면 또 반대 여론이 생긴다. 감독들의 전략적 선택을 평가하기 애매한 부분이 있다."

-이문규 감독의 거취는.

"현대 스포츠에서 감독으로 팀을 맡으면서 여러 가지 수평적인 관계가 있다. 연맹, 팬, 미디어 등이 있는데 그 부분에서 소통이 미흡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공감한다. 상당히 좋은 결과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안 좋은 분위가가 됐다. 안타깝게 생각한다. 계약 연장은 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다. 올림픽만을 위한 감독을 선발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현역에 있는 감독이더라도 올림픽은 시즌과 관계가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인재 풀을 확보해서 누구에게라도 기회를 줄 생각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에도 협조를 구해야 할 사항이라고 본다."

-후임 감독 선임 방식은.

"공개 모집을 원칙으로 한다. 현직 프로팀 감독님들도 할 수 있는 기회를 열겠다. 이문규 감독도 다시 지원할 수 있다. 심사 평가표도 손을 봤다."

-이문규 감독은 어떻게 소명했나.

"선수단과 불협화음에 있었다는 이야기 등에 대해 억울하다고 말씀하셨다. 좋은 결과를 가져왔음에도 안 좋은 분위기가 형성된 것은 서운하다고 했다."

-농구협회의 부실한 지원에 대한 지적도 많은데.

"협회 이사회를 통해서 좀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도록 우리가 건의하겠다."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는데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것도 이례적인데.

"항목별로 논란을 분석했다. 재공모 기회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어찌 보면 이문규 감독 입장에서는 조금 억울해 할 수 있지만 여러 가지 분위기상 수행할 수 없는 환경들이 형성됐다.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은 솔직하게 우리가 말했고, (감독님이) 받아들였다. 다시 한 번 공모를 한다면 참고하도록 할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