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생산적인 추신수, 텍사스 톱타자로 최고의 옵션"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여전히 생산적인 추신수, 텍사스 톱타자로 최고의 옵션"

스포츠뉴스 0 65 0

908367520_8FlnuDEm_bc25636653e933c654c4be8113e4e2e429f4f15a.jpg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 마지막 시즌을 앞둔 추신수(38)가 다음 시즌에도 텍사스에서 뛰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텍사스 지역지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에 따르면 18일(한국시간) "앞으로 2년 이상은 더 뛸 수 있다. 단순히 경기를 뛰는 것이 아니라 높은 수준의 플레이를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추신수는 2014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맺었다. 2020년은 계약의 마지막 해다. 올해 연봉은 2100만 달러다.

추신수는 "만약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서 뛴다면 텍사스에 남고 싶다. 텍사스를 파산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큰 금액을 받지 않아도, 텍사스와 재계약을 하고 싶단 의미다.

1982년생인 추신수의 다음 시즌은 쉽게 예측할 수 없다. 선수로는 이미 황혼기에 접어들었다. 이달 초 MLB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현역 선수 중 일본 번째로 나이가 많다.

하지만 추신수는 경쟁력을 잃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해 151경기에서 타율 0.265, 24홈런 61타점을 기록,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롭게 쓰며 꾸준한 활약을 펼쳐나가고 있다.

매체는 추신수에 대해 "38살에도 여전히 생산적인 타자"라며 "텍사스 톱 타자로 최고의 옵션이고, 다음 시즌에도 그를 밀어낼 후보는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수장도 추신수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추신수가 지난해와 비슷한 생산적인 한 해를 보낼 것이라고 기대한다. 그를 다시 데려오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믿음을 나타냈다.

추신수는 "여전히 경기에 뛰는 걸 사랑한다.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뛰고 있는 건 행운"이라며 "내 이름이 새겨진 메이저리그 유니폼을 입는 건 특별한 일"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