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골 등 4관왕(종합)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골 등 4관왕(종합)

스포츠뉴스 0 10 0

NISI20200720_0016491177_web.jpg?rnd=20200720074856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2019~2020시즌 구단 자체 시상에서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 등 4관왕을 차지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레스터 시티와의 2019~2020 EPL 37라운드에서 상대 자채골과 해리 케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44분까지 89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3경기 연속골을 이어가지 못했으나 적극적인 공격 참여로 힘을 불어넣었다.

이날 경기는 토트넘의 이번 시즌 리그 마지막 홈경기로 구단은 경기 후, 자체 시상식을 가졌다.

손흥민이 2년 연속으로 4관왕을 차지했다.

'올해의 선수(One Hotspur Player of the Season)', '올해의 골(One Hotspur Goal of the Season)', '주니어 회원이 뽑은 올해의 선수(One Hotspur Junior Members' Player of the Season)', '공식 서포터즈가 뽑은 올해의 선수(Official Supporters' Clubs Player of the Season)' 네 부문을 휩쓸었다.

손흥민은 37라운드까지 리그에서 11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또 컵대회 등을 통틀어서 18골 12도움(30공격포인트)을 기록, 리그와 시즌 모두 커리어하이를 찍었다.

올해의 골은 지난해 12월 번리를 상대로 70여m 돌파한 후, 넣은 것이다.

당시 토트넘 진영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하프라인을 넘어 70여m를 단독 돌파해 상대 수비수 5~6명을 따돌리고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퇴장 이슈, 오른팔 골절과 수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일정 변경 등 여러 악재가 있었지만 화끈한 공격포인트로 극복했다는 평가다.

손흥민은 "코칭스태프와 동료, 팬들에게 감사하다. 팬들이 이런 상을 나에게 줘서 고맙다"면서 "팬들을 볼 수 없어서 아쉽다. 가능한 빨리 보고 싶다. 모든 선수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번리전 골에 대해선 "지금도 가끔 골 장면을 다시 돌려서 본다. 전에도 말했지만 행운이 많이 따른 골이다"며 "동료들이 없었다면 넣을 수 없었을 것이다"고 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경기 시작 6분 만에 골을 터뜨렸지만 슛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골로 이어져 자책골로 정정됐다.

손흥민은 오는 27일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리그 최종 38라운드를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
New
2020.08.03

[KBO 내일의 선발투수] 8월4일(화)

스포츠뉴스 0    0
New
2020.08.03

프로야구 잠실 한화-LG전 우천 취소

스포츠뉴스 0    0
New
2020.08.03

[부고]김경기(SPOTV 해설위원)씨 부친상

스포츠뉴스 0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