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킥 세트피스 2골' 서울, 마네킹 논란 딛고 2연승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코너킥 세트피스 2골' 서울, 마네킹 논란 딛고 2연승

스포츠뉴스 0 6 0

NISI20200522_0000532176_web.jpg?rnd=20200522211413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FC서울이 '리얼돌' 논란을 딛고 2연승을 달리며 활짝 웃었다.

서울은 2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코너킥 세트피스로만 황현수, 오스마르가 2골을 터뜨리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7일 광주FC와의 2라운드에 이어 2연승이다.

2승1패(승점 6)가 되면서 한 경기를 덜 치른 울산 현대, 전북 현대(이상 2승 승점 6)와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다득점에서 4골로 울산에 이어 2위에 자리했다. 울산이 7골, 전북이 3골이다.

특히 최근 무관중 홈경기의 관중석에 성인용품 '리얼돌'을 배치했다가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제재금 1억원의 징계를 받았던 서울은 값진 역전승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수비수 황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 오스마르는 세트피스에서 위력적인 높이를 과시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포항(1승1무1패 승점 4)은 첫 패배를 당했다.

포문은 포항이 먼저 열었다.

일류첸코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서울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로 연결했다.

서울의 중앙수비수 김남춘이 백패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골키퍼 유상훈과 호흡이 맞지 않아 공을 흘리면서 일류첸코에게 기회를 허용했다. 뼈아픈 실수였다.

그러나 전반 34분 황현수가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정확한 헤딩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자로 잰 것처럼 정확한 박주영의 크로스가 일품이었다.

전반은 1-1로 끝났다. 후반 중반까지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승부처에서 한찬희가 발목을 접질리는 부상을 당하면서 최용수 서울 감독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그러나 전화위복이 됐다. 후반 22분 다친 한찬희를 대신해 투입된 주세종의 발에서 역전골이 터졌다.

후반 27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주세종의 크로스를 오스마르가 역전 결승골로 연결했다. 동점골과 마찬가지로 머리로 만들었다.

포항은 종료 직전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일류첸코가 감각적인 헤딩슛을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0 Comments
New
2020.05.26

[KBO 내일의 선발투수] 5월27일(수)

스포츠뉴스 0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