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 5년 만에 KPGA 단독 주관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신한동해오픈, 5년 만에 KPGA 단독 주관

스포츠뉴스 0 42 0

NISI20200825_0000588032_web.jpg?rnd=20200825134344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남자프로골프 메이저급 대회인 신한동해오픈이 5년만에 순수 KPGA 코리안투어로 열린다.

신한금융그룹은 다음달 10일부터 나흘간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KPGA 코리안투어 단독 주관 대회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단일 스폰서 대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신한동해오픈은 2016년부터 아시안투어가 공동 주관했다. 지난해에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가 가세해 3개 투어 공동 주관으로 진행했다.

평균 18개국이 참가하는 국제대회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올해는 KPGA가 단독 주관하기로 했다.

대회 조직위는 외국인 선수의 입국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져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거주중인 아시안투어 멤버들을 위해서는 대회 참가자격 조정을 통해 일부 출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둘 계획이다.

대회 우승자는 5년간의 코리안투어 출전권과 함께 2021년 시즌 아시안투어 대회 출전 자격이 제공된다.

‘가족과 함께하는 신한동해오픈’을 표방하며 매년 2만명이 넘는 갤러리가 대회장을 찾았던 신한동해오픈은 올해 안전한 대회운영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JTBC골프채널과 위성을 통해 60개국 이상에서 전 라운드 생중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0 Comments
New
2020.09.30

[KBO 내일의 선발투수] 10월1일(목)

스포츠뉴스 0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