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위조' 호나우지뉴, 벌금 내고 6개월 만에 풀려나

홈 > 스포츠뉴스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여권 위조' 호나우지뉴, 벌금 내고 6개월 만에 풀려나

스포츠뉴스 0 40 0

NISI20200825_0016607927_web.jpg?rnd=20200825083722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여권 위조 혐의로 파라과이에서 가택 연금 중이던 브라질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0)가 6개월 만에 풀려났다.

영국 매체 더선은 25일(한국시간) "여권 위조로 파라과이에 갇혀 있던 호나우지뉴가 6개월 만에 브라질 고향으로 돌아간다"라고 보도했다.

호나우지뉴는 지난 3월 친형과 함께 파라과이 입국 과정에서 위조 여권을 사용한 혐의로 체포돼 아순시온 교도소에 수감됐다.

현역 시절 '외계인'으로 불린 호나우지뉴는 교도소 풋살대회에 참가하는 등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후 4월 160만 달러(약 19억원)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 뒤 파라과이의 한 4성급 호텔에서 가택 연급에 들어갔다.

법원은 호나우지뉴가 여권 위조에 직접 가담하진 않았지만, 그의 형인 호베르투는 여권 위조 사실을 알았다고 판단했다.

결국 호베르투가 유죄를 인정하고 15만2000파운드(약 2억3700만원)의 벌금을 낸 뒤 조건부로 석방됐다.

호나우지뉴는 향후 2년간 거주지를 변경할 경구 파라과이 당국에 이를 알려야 한다.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에서 전성기를 보낸 호나우지뉴는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 2회(2004, 2005년), 발롱도르 1회(2005년) 등을 수상한 축구 전설이다.

2002 한일월드컵에선 조국 브라질의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0 Comments
New
2020.09.30

[KBO 내일의 선발투수] 10월1일(목)

스포츠뉴스 0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